최종편집일시:2021.01.16 (토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기획·특집 피플 지역종합 교육 스포츠/연예 칼럼/기고
전국수도권경기도경기북부의정부양주동두천연천포천고양파주구리남양주가평
 
전체보기
전국
수도권
경기도
경기북부
의정부
양주
동두천
연천
포천
고양
파주
구리
남양주
가평
뉴스 홈 지역종합 심층보도 기사목록
 
경기도 2호 ‘고압산소치료센터’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 열어. 남·북부 동시 운영 시작
기사입력 2020-11-22 오후 9:59:00 | 최종수정 2020-11-22 21:59   
경기도 2호 고압산소치료센터가 화성에 위치한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 마련돼 20일 개소식을 열고 정식 운영을 시작했다.
 
고압산소치료는 챔버(치료공간이 있는 장비) 안에서 대기압보다 2~3배가량 높은 고압산소를 주입하는 방식으로 다량의 산소를 체내 혈액 속에 녹아들게 해 몸 곳곳에 산소를 공급하고, 저산소증으로 나타난 여러 질환의 증상을 개선해준다.  
 
주요 용도는 화재에 따른 급성 일산화탄소중독 및 가스색전증과 같은 중증응급환자 치료에 24시간 대응하는 것이다.
 
평상시에는 화상, 당뇨발, 뇌농양, 골수병, 버거씨병 등의 만성질환의 치료에 이용하게 된다.
 
경기도는 지난해 도내 응급의료기관을 대상으로 도 중점사업 중 하나인 ‘고압산소챔버 장비비 지원 공모사업’을 추진하고 경기 북부 지역에는 고양 명지병원, 남부 지역에는 화성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을 선정해 ‘다인용 고압산소챔버 구축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번에 문을 연 한림대동탄성심병원 고압산소치료센터는 10인용 챔버와 1인용 챔버가 같이 마련돼 있다.
 
10인용 챔버는 여러 환자의 동시 치료가 가능하며 1인용 챔버는 감염병환자 치료용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개소식에는 김재훈 경기도 보건건강국장, 경기도의회 최종현 보건복지위원회 부위원장, 서철모 화성시장, 윤희성 학교법인 일송학원 재단 상임이사 등 20여 명이 참석해 현장을 둘러봤다.
 
김재훈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7월에 문을 연 북부 명지병원과 더불어 남부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 다인용 고압산소치료챔버가 동시에 운용됨에 따라 경기 남·북부 응급의료 대응체계 향상과 인근 수도권 지역 환자의 신속한 치료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명지병원 고압산소치료센터는 10월 말 기준 377명의 환자를 치료했으며, 일산화탄소 중독, 감압병(환경 기압의 저하에 따라 생기는 신체 증상), 돌발성난청, 골수염 등 다양한 급·만성질환 치료에 활용되고 있다.
 
<저작권자 ⓚ 경원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현철
 
 
 
 
 
 
 
“경기도 최고의 행복마을관리소는 어디?”
이용철 경기도 행정1부지사, ASF 방역현장에서 취임 후 첫 일정 시작
심층보도 기사목록 보기
 
  지역종합 주요기사
의정부 태성무에타이 '2013 RISE KOREA' 종로 경..
의정부 고산지구 문제 안병용 의정부시장 중대 결..
미군 제23화학대대 의정부 이전, 미군공여지 개발..
동두천시, 아름다운 결혼식 송내컨밴션웨딩홀에서..
의정부출신 런던올림픽 축구 국가대표 오재석 선..
포천화력발전소 3호기 증설 계획…"인근 토지 매..
의정부YMCA, 의정부시의회 2012년 베스트 시의원 ..
의정부시의회, 새누리당 모 시의원 민주당 소속 ..
 
 
주간 인기뉴스
(기고) 의정부소방서 재난예방과 소방장 김우주
(기고) 의정부소방서 재난예방과..
경기도교육청, 학생자치 비대면..
경기북부병무지청, 2021년도 병..
고양시, 올해부터 ‘청년 주거급..
포천시의회, 제5차 장자 · 용정..
 
인기 포토뉴스
(경기도 최초 팟케스트)‘황민..
<6.4 지방선거 의정부시장 예..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본사: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1동 205-1 정우퍼팩트빌 707호 l 등록번호:경기 아 50132 l 발행·편집인:황창록 l 제보 및 광고문의:010-7531-5554 l 창간 : 2012년 6월 1일 l 대표E-mail:hmh227@hanmail.net l 경기북부뉴스에 실린 내용 중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이메일 집단수거 거부]

Copyright(c)2021 경기북부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